최찬욱 도의원,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공모사업 전북등 배제, 광역시도 확대 건의

- 충남·경남·전남권에만 배정, 어린이재활서비스 지역 차별
- 의료인력 지원 등 공공성 강화 특단의 대책 촉구
- 재활의료센터 공간 부족, 1개층 증축해야
이정술
news@thesegye.com | 2020-02-13 19:42:38

 

[전북=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전라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최찬욱, 전주 제10선거구)는 13일(목)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공모사업 광역시도별 확대 건의안」을 발의했다. 

 

 최위원장은 “복지부가 실시한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공모사업에서 충남권 경남권과 전남권에 각 1개소씩 총 3개소만 배정하고 전북권, 경북권은 배제되어 지역 내에서 적정하고 형평성 있게 재활의료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도내 어린이와 부모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낳고 말았다”면서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공모사업을 광역시도별로 확대하라”고 건의했다. 

 

 이어 “연구용역보고서 제8장 제언에서 전북권, 충남권, 전남권, 경북권, 경남권은 환자 수에 비해 소아재활치료기관과 소아재활전문의 수가 부족한 권역으로 분류되었고, 이들 권역에는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을 설립해야 한다는 연구결과와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위원장은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인력은 병원장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포함하여 의료보건직, 간호직 등 71명의 의료인력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비해, 공공 어린이 재활의료센터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없고 병원장 1명, 의료직, 간호직, 사무직 등 총 인원 15명에 불과하여 어린이재활서비스 수요를 충족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공모로 지정된 재활의료센터에 대해 어린이 재활서비스 수요자와 전문가들의 의견수렴 결과 건립 규모 자체가 작아 수치료실이 협소하고, 휠체어 보장구 수납공간과 낮병동 부족, 교육시설 소아청소년 구분 등 부족 공간 확장을 위해서는 당초 계획보다 1개 층을 증축해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한 것으로 나타나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보건복지부는 집중재활치료와 의료서비스가 필요한 영유아기 장애아동(고위험 아동 포함) 및 중증 장애아동을 위한 지역 내 공공 재활의료기관 설립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공공 어린이재활의료기관 공모사업을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개년에 걸쳐 진행한 바 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