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산업선철도 서재·세천역 신설 및 노선변경 촉구

강성환 의원,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기본 및 실시설계계획에 반영 촉구
한성국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4-28 19:34:46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강성환 의원(교육위원회, 달성1)은 29일 제274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재·세천 지역과 달성군청소재지 금포리 주민들이 편리하게 철도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 지역을 경유하는 대구산업선 철도역 신설 및 노선 변경을 촉구했다.  

 

 강성환 의원은 “대구산업선 철도계획이 기존에 계획된 노선과 같이 와룡산과 금계산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확정된다면 서재·세천지역과 달성군청소재지 금포리 주민들은 철도노선을 이용하지 못할 것이 분명하다.”며 “대구산업선 철도기본계획에 이 지역을 경유하는 철도노선 변경과 신설역사가 설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성환 의원은 “다사읍과 서재·세천지역의 인구는 2020년 현재 9만 1천명으로 연평균 6%로 증가하였고 성서5차 산업단지는 104개 입주업체에 4천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러한 인구 유입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도로인프라 시설이 열악하고 시내버스 노선도 부족한 실정으로 주민과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철도노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사읍 서재·세천 지역은 대구산업선철도 노선 중 환승역을 제외하고 인구가 가장 많다”고 말하면서 “시내버스노선 조정내역을 보면 최근 수요폭증에 따른 민원이 다수 발생하여 버스노선과 운행대수를 조정하였으나 주민과 기업체근로자들의 출퇴근 시 교통 혼잡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으로 시내버스 증차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성환 의원은 “대구시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기본 및 실시설계계획 수립 시 철도노선이 이 지역을 통과할 수 있도록 계획 수립이 필요하고 대구시 철도망의 백년대계를 위해 기존에 와룡산과 금계산 방면으로 계획되어 있는 노선을 서재·세천지역 방면으로 변경하여 철도 역사를 설치하고, 달성군청소재지도 철도노선 변경하여 도시가 형성되고 인구가 증가할 때 철도역이 신설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