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드릴십 1년반 앞당겨 조기인도···잔금 858억 수령

이영진 기자
news@thesegye.com | 2017-10-01 13:55:52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삼성중공업이 드릴십 한 척을 당초 일정보다 1년6개월 앞당겨 인도해 약 858억원(7500만 달러)의 잔금을 받게 됐다.


  삼성중공업은 영국의 시추업체 엔스코사로부터 수주한 드릴십을 2019년 3월로 예정됐던 당초 일정보다 빠른 지난 29일 인도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지난 2013년 6월 약 5억2000만달러에 수주한 이 드릴십은 길이 220m, 폭38m, 높이 18m 규모로 최대 수심 1만2000ft(3.6㎞)의 해상에서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4만ft(12㎞)까지 시추할 수 있다.


  특히 선형을 최적화하고 선체 하부에 장착되는 추진기인 트러스트의 효율성을 개선해 이동 시 연료소모량을 이전 모델 대비 50%나 절감했다. 또 다단계 수질오염 정제시스템, NOx 배출저감장치 등을 장착할 수 있는 등 친환경적이라는 강점이 있다.


  당초 드릴십 인도 예정일은 지난 2015년 8월이었지만 조선업계의 시황 악화로 선주 측에서 두 차례 연기를 요청해 2019년 3월까지 인도가 미뤄졌다.


  하지만 엔스코가 최근 글로벌 대형석유기업인 셸과 드릴십 3척의 용선계약을 맺으면서 선박의 조기 인도를 요청해왔다.

이번 조기 인도는 최신형·고사양의 드릴십을 중심으로 조선업계 시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는 신호로 볼 수 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신규 용선계약을 체결한 심해용 드릴십은 2척에 불과했지만 지난 7월 이후에는 드릴십 7척이 신규 용선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드릴십 조기 인도 사례와 같이 시황이 회복되면 최신형·고사양 드릴십부터 시추 작업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