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휴게음식점 절반, 3년 내 문 닫았다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개업한 휴게음식점 중 52%, 3년 내 폐업
폐업률 60% 초과, 자영업자 파산 위험↑
심귀영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4-29 13:21:48

서울에서 최근 10년 동안 인허가를 받고 영업을 시작한 휴게음식점(주로 차, 아이스크림 등을 조리해 판매하며 음주행위가 허용되지 않는 업소)의 절반은 3년 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www.r114.com)가 행정안전부의 지방행정 인허가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0년부터 2020년 3월 말까지 서울에서 인허가를 받은 휴게음식점 총 5만6,184개 중 인허가부터 폐업까지의 기간이 3년 미만인 점포는 2만9,348개(52.2%)로 조사됐다. 1년 안에 문 닫는 점포 수도 7,269개에 달해 자영업자들의 경제활동 여건이 악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림 1] 영업기간(인허가-폐업) 구간별 서울 휴게음식점 현황  

 

▣ 인허가 대비 폐업 비중 60% 상회, 소비위축과 경기침체로 폐업 증가 우려


서울 휴게음식점의 폐업률(1년 동안 인허가 대비 폐업 비중)도 늘어나는 분위기다. 2017년까지 50%대를 유지했던 폐업률은 2018년 60%를 넘어선 후, 2019년 소폭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2020년 1분기에는 66.8%로 다시 높아졌다. 올해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자영업자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기 때문에 폐업률은 70%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창업에 드는 초기 투자비용을 회수하지 못하고 폐업하는 자영업자가 늘면 가계부채 증가, 파산 등이 사회적 문제로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그림 2] 서울 휴게음식점의 폐업률 연간 추이

 

▣ 진입장벽 낮은 만큼 경쟁 치열, 휴게음식점 창업은 신중해야


창업 후 3년을 버티기 어렵지만 휴게음식점 인허가 건수는 그다지 줄지 않는 모습이다. 휴게음식점은 전문지식이 없더라도 자본만 있다면 창업이 수월한 장점이 있어 자영업자들에게 1순위로 고려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휴게음식점은 동일 업종간 경쟁이 치열한데다 경기와 트렌드에 민감한 특성상 생존기간이 짧은 단점이 있다. 따라서 휴게음식점 창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사전에 업무교육을 받는 한편 기회비용을 철저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또한 특정 수요만을 타겟층으로 하는 아이템이나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에서의 창업은 신중해야 한다. 한편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부동산114 창업지원 서비스에서는 상권분석보고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보고서를 통해 예비 창업자들은 창업 희망 지역의 유동인구와 업종별 매출정보 등 상권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