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성북구,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사업체조사 6월 실시

-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차례 연기 후 실시
- 조사요원의 안전 및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손세정제 배부
- 조사요원 집합교육, 사이버교육으로 대체
- 다중이용시설 전화조사 통해 위험 감소
이장성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5-22 13:09:36

[성북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코로나19 감염의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한 2020년 사업체조사를 오는 6월 4일부터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체조사는 2019년 12월 말을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인 사업체를 대상으로 종사자 수, 연간매출액 등 11개 항목을 조사원이 직접 방문해 조사하며, 성북구는 약 25,092개의 사업체가 해당한다. 

 

구는 예년 2월말부터 3월초까지 조사하였으나 코로나19 위기경보단계가 ‘심각’수준으로 격상되어, 조사일정을 3월 2일부터 27일까지 1차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3월에도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져 통계청과 구는 사업체조사의 일정을 6월 4일부터 6월 29일까지로 2차 연기한 것이다. 

 

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조사요원 집합교육을 사이버교육으로 대체하였으며, 요원들을 위해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준비하였다.

 

또한, 집단시설(요양시설, 병원, 학교 등) 및 다중이용시설 등은 집단감염의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화조사를 병행하기로 하였다.  

 

이승로 구청장은 “기존 사업체 조사 일정과 혼동되지 않도록 사업주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일정 변경에 대해 알릴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조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사업체조사는 구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