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충북농기원,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

논두렁 해충보다 익충 많아, 산불원인 제공
이현진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3-27 12:01:26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봄철 영농기가 다가오면서 해충을 잡기위해 논밭두렁 태우기는 잘못된 방법이라며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고 관행 농법으로 알려져 왔지만 실제로 논두렁에는 해충보다 이로운 벌레인 익충이 더 많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2월 조사한 결과 논두렁에 서식하는 멸구류 등 해충 비율은 11%인 반면 유익한 곤충은 89%로 나타났다.

 

따라서 논밭두렁 태우기는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논밭두렁을 태우다가 부주의로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미세먼지를 유발하기도 한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하고 고춧대,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을 잘게 파쇄해 퇴비로 이용해 주기 바란다.”라며, “건조한 봄철에 산불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