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 이후 전주경제 발전전략 모색

- 전주시, 경제분야 전문가 특강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사회적 변화에 대응
- 27일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박이택 교수를 초빙해 지역경제전망과 산업구조 재편에 대한 강의 진행
송효철 기자
news@thesegye.com | 2020-05-28 10:19:02

[전주=세계타임즈 송효철 기자]전주시는 27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관련 부서 담당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포스트코로나 자문단 및 전문가 특강’을 실시했다.

 

이날 시는 박이택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를 초청해 전주시 인구변화 및 총부가가치의 경제활동별 구성 등에 대한 분석,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대응, 산업발전전략 제시를 중심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박 교수는 전주시 인구현황과 산업구조 등에 대한 면밀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향후 보완하거나 강화할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또, 전주시 산업구조 재편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특히 그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주의 산업발전전략으로 탄소산업, 언택트(비대면) 시대 관광산업에 대한 방향과 함께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산업기반을 보전할 수 있는 다양한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그에 따른 플랜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 했다.

 

시는 이날 특강을 시작으로 우석훈 내가꿈꾸는나라 공동대표, 이견직 한림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이덕형 한국공공조직은행장 등 각계 전문가와 오피니언 리더를 초청해 코로나 시대 이후 경제·환경·보건·고용 등 분야별 대응전략을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동시에 매회 특강에 분야별 관련 부서 직원들의 참여를 독려해 역량을 향상시키고, 전문가 특강과 자문, 학습을 통해 제안된 다양한 의견들을 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각계 전문가와 오피니언 리더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야별 대응 전략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거시적 관점에서 사회적 변화를 예측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